울산시, 남구 일원 노후·불량하수관로 정비 추진

사회
울산시, 남구 일원 노후·불량하수관로 정비 추진
국비 56억 원 등 281억 원 투입 20.5km 정비
  • 입력 : 2022. 01.24(월) 08:48
  • 시사토픽뉴스
[시사토픽뉴스] 울산시는 오는 2024년까지 ‘남구 노후하수관로 정비공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남구의 경우 하수관로 대부분이 콘크리트관으로 높은 인구 밀도에 따라 타지역보다 부식이 빠르게 진행되는 등 파손에 의한 도심지 내 지반침하 발생 우려가 매우 높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남구 일원에 산재한 노후 또는 불량 하수관로의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노후·불량 하수관로를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지난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실시한 남구 일원 노후하수관 정밀조사 결과에 따라 진행된다.

올해부터 실시설계에 들어가 오는 2024년까지 국비 56억 원 등 총사업비 281억 원을 투입해 총연장 20.5km를 정비할 예정이다.

이번 공사가 마무리되면 공공수역 수질개선과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남구 도심지 내 노후관 파손으로 인한 지반침하 등 사고위험의 방지는 물론, 차량 통행이 빈번한 도심 내 안전사고 예방과 하수처리 효율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시는 지난 2004년부터 하수관로 392.8km에 대해 사업비 3,000억 원을 투입하여 정비를 지속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바라는 맑은 도시환경과 수질보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시사토픽뉴스
사회 주요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