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찾아가는 전세피해상담소’ 서비스 지역 확대

경제
국토교통부, ‘찾아가는 전세피해상담소’ 서비스 지역 확대
6월 5일부터 서울 강서·경기 동탄, 19일부터 경기 구리·부산 지역으로 확대 운영
  • 입력 : 2023. 06.01(목) 19:03
  • 최준규 기자
국토교통부
[시사토픽뉴스]국토교통부는 지난 4월 말부터 운영해온 ‘찾아가는 전세피해지원 서비스’를 6월 5일부터 서울 강서, 경기 동탄·구리, 부산 지역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는'전세사기 피해자 지원 및 주거안정 방안'(4.27)의 일환으로, 4월 21일부터 인천 미추홀구에서 법률·심리·금융·주거지원 상담을 제공했고 5월 31일 해당 지역의 서비스를 종료한 바 있다.

6월 5일부터는 피해 규모가 큰 서울 강서, 경기 동탄·구리, 부산으로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를 확대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피해 임차인들을 위해 법률 및 심리, 금융·주거 지원 상담 서비스를 낮 12시부터 저녁 8시까지 제공하며, 아울러 거동이 불편하거나 외출이 부담스러운 분들도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사전 유선예약*을 통한 자택 방문서비스도 제공한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찾아가는 상담 서비스를 통해 전세피해 임차인들이 하루빨리 주거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필요 시 피해상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