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25국 60여 도시 인권전문가들 광주광역시에서 ‘빈곤·불평등 대응책’ 찾는다

광주광역시
세계 25국 60여 도시 인권전문가들 광주광역시에서 ‘빈곤·불평등 대응책’ 찾는다
광주시·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등 ‘세계인권도시포럼’ 개막
  • 입력 : 2023. 10.04(수) 18:03
  • 최준규 기자
광주광역시청
[시사토픽뉴스]광주광역시와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등이 공동 주최한 ‘제13회 세계인권도시포럼’이 세계 25개국 60여개 도시 인권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4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오는 7일까지 나흘간 열리는 이번 포럼은 ‘빈곤과 불평등에 대응하는 도시’를 주제로 370여 인권 전문가들이 빈곤과 불평등 문제를 인권의 관점에서 재정립하고, 지방정부 차원에서 대응하는 제도와 정책을 논의한다.

이날 개회 행사는 광주민족예술인단체총연합이 ‘빈곤과 불평등에 대응하는 우리들의 연대’를 주제로 한 전통극 ‘놀부와 사자’로, 포럼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강기정 광주시장의 개회사와 정무창 광주시의회 의장, 이정선 광주시교육감,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유네스코·세계지방정부연합 대표의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강 시장은 개회사를 통해 “도시화와 산업화를 거쳐 감염병, 기후 위기, 전쟁, 첨단 디지털기술의 확산 등은 빈곤과 불평등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빈곤은 ‘모든 사람은 존엄하다’라는 명제의 성립을 위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인권과 직결된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강 시장은 “이를 위해 광주시는 시민 모두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접근을 보장하고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답을 ‘포용’에서 찾고자 한다”며 “이번 포럼이 장벽을 넘어서려 각자 애쓰는 것이 아니라 함께 장벽을 부수겠다는 의지를 모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기조발제에 나선 장하준 런던대학교 교수는 “기본인권 보장을 위해 빈곤퇴치가 필요하다는데 많은 이들이 동의하지만 불평등을 고치자고 하면 의견이 갈리는 경우가 많다”며 “불평등의 증가는 모든 형태의 인권의 축소를 가져온다. 불평등의 문제를 놔두면 경제적인 인권뿐 아니라 모든 인권이 위협 받는다. 불평등의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고 제대로 고쳐야 한다. 인권 확대에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나다 알 나시프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 부대표는 축하영상을 통해 “현재 전 세계적인 경제위기로 인해 기아 수준이 최고치를 기록했고 이는 자연스럽게 불평등의 문제로 직결된다”며 “특히 도시 내에서의 불평등의 문제가 커지고 있어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지방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가브리엘라 라모스 유네스코 사무총장보는 “불평등은 심화하고 있으며, 특히 대도시 지역에서 더욱 심각하다. 궁극적으로 차별, 인종주의에 대한 글로벌 포럼에 참여함으로써 회복력을 위시할 수 있는 어젠다를 만들고 차별을 극복하지 못하면 회복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 정책 재설계와 새로운 파트너십이 요구되며 국제 포용 및 지속가능도시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진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강기정 광주시장, 수마스트로 인도네시아 싱카왕 시장, 카롤리나 즈드로도브스카 폴란드 바르샤바 부시장, 김미경 한국인권도시협의회장(서울 은평구청장), 비키 펠트하우스 독일 라이프치히 부시장, 모르텐 샤에름 라울발렌베리인권연구소장이 발표와 토론을 했다.

포럼 이틀째인 5일부터는 ‘전체회의’ 1부에서 ‘빈곤이 도시 및 지역에 미치는 영향’을, 2부에서는 ‘도시 및 지역 평등을 위한 인권 경로’를 주제로 전문가의 열띤 논의가 이뤄진다. 노인, 여성, 어린이·청소년 등 9개 분야 주제회의와 인권 논문 발표, 네트워크회의, 특별회의 등도 운영된다.

참가자들이 남도의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인권 투어 및 광주충장축제 관람 등도 진행된다.

포럼 기간 중 공개된 회의는 세계인권도시포럼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된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