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정밀기계가공산업 육성사업’공모 선정

IT/과학
대구시,‘정밀기계가공산업 육성사업’공모 선정
첨단공구기술고도화사업의 후속사업으로 추진
  • 입력 : 2022. 05.24(화) 15:13
  • 최준규 기자
대구시청사
[시사토픽뉴스] 대구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디지털융합 제조공정혁신 정밀기계가공산업 육성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되어, 지역 정밀기계가공산업의 생산성과 기술력 향상을 지원한다.

최근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공장 확산에 따라 정밀기계가공 산업*은 급성장하는 데 비해, 한국의 기술수준은 독일·일본 등 선진사 대비 80%에 그치고, 가격은 중국의 저가제품(기술수준 70%)에 밀리고 있어 관련 기업의 기술력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정밀기계가공산업 육성사업은 대구시의 첨단공구 기술고도화사업(산업부 예타사업, ’16~’21년, 590억)의 성과를 활용해, 지역 기계부품기업(10인 이상 1,585개)의 가공정밀도 향상과 제조공정 혁신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간 대구시는 첨단공구 기술고도화사업을 추진해, 국내 유일의 첨단공구 기술지원센터 보유, 미래차·항공기의 동체 및 터빈, 휴대폰 렌즈 가공 공구 상용화, 공구 데이터 80여 종 확보, 한국OSG·대구텍 등 R·D 참여기업의 매출증대 및 투자유치 등의 쾌거를 이루었다.

정밀기계가공산업 육성사업은 올해부터 5년간(’22~’26년) 315억원(국 170, 시 95, 민 50)억을 투입해 대구국가산단 1단계 부지에 정밀기계가공기술지원센터를 구축하고 지역기업의 기술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기술지원사업은 기계가공 공정에 ①장비-로봇 표준모델 개발·보급, ②공정 디지털화, ③신제품 상용화 지원 등 크게 세가지이다.

첫 번째 ‘장비-로봇 표준모델 개발·보급사업’은 3D 공정*과 고정밀 공정에 적용돼, 다수의 장비를 로봇으로 연결해 사람이 하기 어려운 정형화된 정밀, 고속, 반복작업을 지원한다.

두 번째, ‘공정 디지털화사업’은 가공기계에 센서를 부착하여, 데이터를 수집·저장·분석*을 통해 공구 선택·수명, 가공방법(깎는 순서, 위치 등) 등을 표준화하여, 고정밀·고속·저비용·불량률 최소화 등 가공조건 최적화와 가공장비 고장예측 등을 지원한다.

세 번째, ‘신제품 상용화 지원사업’은 상용화 공정과 시제품 생산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신산업의 부품을 생산하려면, 재료*가 바뀌고, 정밀도**가 높아져 생산공정의 각종 설비 및 부품을 교환해야 하는데, 이러한 설비·부품의 설계·가공·조립·시운전을 지원한다.

‘디지털융합 제조공정혁신 정밀기계가공산업 육성사업’이 완료되면 비용 감소, 시간 단축, 품질 향상 등 지역 기업제품이 가격과 기술 경쟁력을 두루 갖추고, 국가의 신산업 전환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대구기계부품연구원(원장 송규호)이 주관하며, 올해 기술지원사업은 5월부터 6월18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역 주력산업을 로봇·미래차 등 첨단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정밀기계가공산업 육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디지털융합 제조공정혁신을 통해 지역 산업의 성장과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준규 기자
IT/과학 주요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