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삼례읍 히트 수박 상품 또 나오나

라이프
완주군 삼례읍 히트 수박 상품 또 나오나
해전리 ‘흑미 찐 수박’품평회… 아삭한 식감.당도 호평 쏟아져
  • 입력 : 2022. 05.25(수) 11:28
  • 최준규 기자
완주군 삼례읍 히트 수박 상품 또 나오나
[시사토픽뉴스]‘완주 블랙위너 수박’으로 소위 ‘대박’을 친 완주군 삼례읍에서 또 한 번 히트 상품이 탄생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25일 완주군은 삼례읍 해전리의 이득노 농가에서 고품질 조생흑미인 ‘흑미 찐 수박’ 품평회를 열었다.

품평회에는 완주군 관계자를 비롯해 삼성종묘주식회사 이사 및 농협관계자, 유통인 및 재배농가 등 50여명이 참석해 수박을 시식했다.

‘흑미 찐’ 수박은 삼성종묘(주)에서 받아 식재한 조생흑미 수박으로 삼례읍 해전리 20여 농가에서 300여동의 하우스에 15만주를 식재했다.

현재 출하를 앞두고 있으며, 유통인들에 의해 계약이 모두 완료된 상황이다.

시식에 참가한 관계자들은 “아삭한 식감과 당도가 일품이다”며 호평을 쏟아냈다.

흑미 찐 수박은 껍질이 얇고, 육질이 치밀해 아삭아삭하다. 또한, 과피가 단단해 상품성이 무척 뛰어나고, 일반수박에 비해 당도가 2Brix이상 높아 소비자로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삼례농협에서 출하되는 ‘블랙위너’에 이어 이번 해전리 흑미 찐 수박까지 출시되면서 삼례읍은 수박의 유명산지 명성을 공고히 하게 됐다.

완주군 관계자는 “삼례수박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흑미 찐 수박 출시가 농가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완주군 수박이 높은 가격에 전국으로 판매돼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