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내버스 친절·안전기사 11명 선정

사회
전주시내버스 친절·안전기사 11명 선정
시, ‘2022년 상반기 시내버스 친절·안전기사’로 범상기 씨 등 11명 선정하고 표창장 전달
  • 입력 : 2022. 06.24(금) 18:37
  • 최준규 기자
전주시내버스 친절·안전기사 11명 선정
[시사토픽뉴스]전주시가 평소 안전한 운전습관과 친절한 응대로 편리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해온 시내버스 운전사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24일 시장실에서 ‘2022년 상반기 시내버스 친절·안전기사’로 선정된 성진여객 범상기 기사 등 11명의 버스 운전사에게 표창장을 줬다.

시내버스 친절·안전기사는 △범상기 △오종두 △조성기 △최정인(이상 성진여객) △오주현 △이성호(이상 전일여객) △김봉관(제일여객) △고동진 △빈형근 △정훈(호남고속) △백행준(시민여객) 등이다.

이들은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시내버스 시민모니터단과 시민 제보 등을 통한 추천 및 친절·안전기사 선정위원회 심사와 현장 검증 등을 거쳐 친절·안전기사로 선정됐다.

선정된 기사들은 소속 버스회사로부터 각각 50만 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받게 되며, 명찰과 함께 엠블럼 패치도 받는다. 또, 표창일로부터 5년간 전주시가 운영중인 공영주차장 이용료의 50%를 감면받게 되며, 연말에 진행되는 2022년 친절·안전기사 왕중왕으로 선정될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시내버스 승객들의 안전한 이동권을 보장하고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해온 총 210명의 기사를 친절·안전기사로 선정해 노고를 격려했다.

이강준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시내버스 친절·안전기사 선정은 타의 모범이 되는 버스 운전원에 대해 자부심을 고취하고 노고를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며 “친절하고 안전한 운행 서비스가 정착돼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만족도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