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보건소 직원들과 햄버거 먹으며 소통

사회
주낙영 경주시장, 보건소 직원들과 햄버거 먹으며 소통
경주시, 코로나19 격무로 지친 보건소 직원과 소통 갖기 위해 식사 겸한 간담회 가져
  • 입력 : 2022. 08.18(목) 11:08
  • 최준규 기자
보건소 직원들과 햄버거 먹으며 소통
[시사토픽뉴스]경주시는 ‘시장님과 함께하는 보건소 직원 소통 간담회’를 열고 보건민원서비스 개선을 위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주낙영 경주시장이 보건행정 최일선에서 노력하고 있는 공무원들과 햄버거를 함께 먹으며 자유로운 소통을 나누기 위해 식사를 겸한 형식으로 마련됐다.

주 시장은 이 자리에서 민원담당 직원들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또 코로나19로 시민들에게 봉사하며 보람 됐던 순간 등에 대해서도 솔직담백하게 털어놓으면서 눈길을 끌었다.

특히 보건소 직원들이 자체 제작한 지난 2년간의 코로나19 근무상황영상물을 함께 시청하며 당시의 어려움과 보람을 회상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경주시장은 “경주시가 지금껏 코로나19를 잘 이겨내고 시민들이 안전하게 지낼 수 있는 것은 행정의 최일선에서 근무한 보건소 직원들의 헌신과 숨은 노고 덕분이다”며 “그간 코로나19 근무로 지친 직원들이 잠시나마 위로받을 수 있는 여러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