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백령면 콩을 활용한 전통장류 개발에 팔을 걷다

라이프
옹진군 백령면 콩을 활용한 전통장류 개발에 팔을 걷다
백령면 전통장류 연구회 현장교육
  • 입력 : 2022. 11.24(목) 12:15
  • 최준규 기자
[시사토픽뉴스] 옹진군은 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전통장류 연구회원 15명이 참여한 가운데 경남 산청군 “지리산 오덕원 전통된장”에서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현장실습교육을 실시했다.

전통장류 연구회는 차세대 먹거리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지역 농특산물을 활용한 특산품 개발을 위하여 전문인력 양성을 목표로 지난 10월 창립되어 전통장류 제조에 대한 이론교육을 백령면에서 한차례 실시했다.

이번 현장교육 1일차는 “좋은 콩 고르기 및 세척 등 이론교육”과 2일차에는 “메주 콩 삶기 및 청국장.메주가루 제조 등 현장실습 교육”을 실시하고 3일차에는 “재래된장을 활용한 요리까지 실습”하는 등 전통장에 대한 모든 과정을 체험하고 실습을 통하여 장류 제조에 필요한 전문기술, 핵심 노하우 등 연구회원들이 주요기술을 습득하고 활용할 수 있는 기초를 다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장교육에 참여한 연구회원은 “실습교육을 통해 전통메주와 개량메주의 차이를 이해하고 표준화된 장류 생산 기술을 습득하게 되어 기쁘다” 며, 앞으로 우리 백령면에서 생산된 콩, 다시마 등 농수산물을 활용하여 장류를 특산품으로 개발하여 발전시키고 싶다” 고 소감을 밝혔다.

옹진군농업기술센터 연구개발담당은 “전통장류 제조 방법을 익히고 적용해 볼 수 있는 실습교육은 교육적 의미가 크고 전통식품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코로나19를 겪으며 면연력을 높이고 기능성을 갖춘 전통발효식품인 장류가 세계적으로도 주목” 받고 있는 시점에서 농업기술센터에서 추진 중인 장류 사업에 “전통장류 연구회가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라고 밝혔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 주요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