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북구의회, 계묘년 첫 임시회 개회

북구
광주북구의회, 계묘년 첫 임시회 개회
광주 구의회 최초 본회의 수어통역서비스 시행
  • 입력 : 2023. 01.29(일) 15:24
  • 최준규 기자
광주북구의회, 계묘년 첫 임시회 개회
[시사토픽뉴스]광주 북구의회가 오는 31일 제283회 임시회를 개회하면서 2023년 계묘년 첫 회기를 시작한다.

10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임시회에는 집행기관으로부터 구정 주요업무보고를 청취하고, ?조례안 10건 ?동의안 5건 등 총 19건의 안건을 심사할 예정이다.

31일 개의하는 제1차 본회의에서는 ‘일곡지구 재매립폐기물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 선임안’을 처리할 예정이며, ?기대서 ?임종국 ?강성훈 ?손혜진 ?황예원 ?정달성 ?신정훈 의원을 위원으로 선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어 2월 1일부터 6일까지는 상임위원회별로 2023년도 구정 주요업무계획에 대해 보고 받고, 7일에는 조례안과 동의안 등 일반안건에 대한 심사를 진행한다. 마지막 날인 9일에는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안건을 최종 의결하면서 10일간의 임시회 일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특히, 북구의회는 광주 5개 구의회 중 처음으로 이번 임시회부터 본회의 개의 시마다 수어통역사를 배치하여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수어통역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해 11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인터넷 생방송과 함께 구민의 알 권리 보장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이다.

김형수 의장은 “올 한해 구정 운영 방향을 설계하는 첫 회기인 만큼 구민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심사숙고하여 이를 구정에 반영 하도록 하겠다.”며 “구민의 행복을 최우선에 둔 의정활동으로 43만 구민의 든든한 북구의회가 되도록 노력해 가겠다.”고 밝혔다.
최준규 기자
북구 주요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