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북구, 공중.개방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근절

북구
광주광역시 북구, 공중.개방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근절
동행정복지센터 및 관리부서 점검반 편성.운영
  • 입력 : 2023. 02.02(목) 12:31
  • 최준규 기자
광주광역시북구청
[시사토픽뉴스]광주시 북구는 디지털 성범죄 안전도시 조성을 위해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카메라 근절 대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카메라 상시 점검 체계를 구축해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주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쾌적한 화장실 환경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이에 북구는 동 행정복지센터와 관리부서에 상시 점검반을 편성. 운영하고 명절, 휴가철 등의 기간에는 집중점검을 위해 민,관,경 합동점검반을 가동한다.

점검반은 공원, 공공기관, 주유소등 공중,개방형 화장실 279곳에 대해 주 1회 이상 점검을 실시하며 경고문 부착 등 불법 촬영 예방 홍보 활동도 병행 전개한다.

점검 과정에서 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되면 현장 보존 후 즉시 경찰에 신고하고 의심 흔적을 발견할 경우에는 스티커 부착, 보수 등 현장에서 바로 조치한다.

특히 효령노인복지타운 실버안심순찰단 활동과 연계한 점검과 불법촬영 사례, 탐지장비 사용법, 점검요령 등 점검반 교육을 통해 점검 효과를 높일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불법 촬영이 근절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하겠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쾌적한 공중화장실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준규 기자
북구 주요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