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보건환경연구원, ‘하수(下水)기반 감염병 감시 시범사업’ 올해부터 본사업으로 전환 및 확대 운영

건강
울산보건환경연구원, ‘하수(下水)기반 감염병 감시 시범사업’ 올해부터 본사업으로 전환 및 확대 운영
하수처리장 2개소, 병원체 3종 추가 등
  • 입력 : 2023. 02.05(일) 13:22
  • 최준규 기자
울산시청
[시사토픽뉴스]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청 주관으로 2022년 8월부터 시범사업으로 진행하던 ‘하수(下水)기반 감염병 감시사업’을 올해부터 본사업으로 전환하여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감시 시설은 기존 용연, 굴화 2개소에서 농소, 방어진 등 총 4개 하수처리장으로 확대된다.

감시 대상 감염병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인플루엔자 △호흡기 바이러스(7종) △수인성·식품매개 병원체(3종) △항생제내성균 등 총 13종의 병원체로 올해 3종이 추가됐다.

‘하수(下水) 기반 감염병 감시사업’은 지역에서 발생하는 하수에서 코로나19 등의 바이러스 증가 또는 감소하는 경향을 파악하여 감염병 발생을 조기에 인지하여 유행을 예측하는 체제(시스템)이다.

울산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올해 ‘전장유전체분석장비’가 도입되어 하수를 이용하여 새로운 유형의 변이는 물론 다양한 감염병 원인 병원체 감시가 가능하다.”면서 “과학적 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유행 예측으로 지역사회 감염병 위기에 적극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