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전국 첫 추진 시민참여수당, 시민 뜻 모은다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 전국 첫 추진 시민참여수당, 시민 뜻 모은다
광주시, 6일 기후환경분야 첫 간담회…돌봄·마을·안전분야 확산
  • 입력 : 2023. 02.06(월) 14:45
  • 최준규 기자
시민참여수당제도 도입을 위한 첫 간담회
[시사토픽뉴스]광주광역시는 6일 오후 시청 다목적실에서 시민참여수당제도 도입을 위한 첫 간담회를 개최했다.

‘시민참여수당’은 민선8기 강기정 광주시장의 대표 공약인 ‘광주형 3대 공익가치(농민공익, 시민참여, 가사) 수당’의 하나로, 광주공동체의 이익을 위해 자발적으로 공익활동에 나선 시민들의 활동가치를 인정해 수당을 지급하는 제도이다.

광주시는 이날 기후환경분야 활동가와 전문가들이 참여한 첫 번째 간담회를 열어, 시민참여수당 기본안에 대한 현장 의견 수렴 및 공감대 형성에 나섰다.

참석자들은 갈수록 심각해지는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시민 인식 개선과 참여가 필요하고, 시민참여수당은 시민 참여를 촉진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았다.

시는 이번 기후환경분야 간담회를 시작으로 돌봄, 마을활동, 안전 등 다양한 공익활동 분야별 간담회를 개최해 현장 의견을 듣고, 시민참여수당에 적합한 사례를 발굴해 제도 도입의 공감대 형성과 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시민참여수당제도의 내년 본격 도입에 앞서 올해 하반기 시민참여수당 기후환경분야 시범사업 추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범 사업의 효과 분석, 추진 체계와 프로세스 점검 등을 통해 시민참여수당의 모델을 제시하고 시민 공감대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시는 앞서 지난해 10월 ‘시민참여수당제도 설계를 위한 자문회의’를 구성, 5차례 회의를 거쳐 시민참여수당 기본안을 마련했다. 이 기본안을 토대로 다양한 분야의 활동가와 전문가들이 참여한 간담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해 최종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상반기 내 시민참여수당제도의 설계를 마치면, 수요조사 등 내년도 본격 시행을 위한 준비에 나설 방침이다.

김영선 시 광주전략추진단장은 “시민참여수당제도를 처음 도입하는 만큼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의견을 들어보고자 한다”며 “시민참여수당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준규 기자
광주광역시 주요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