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일 전남도의원, “전남 농업 경영구조와 농업정책 변화” 필요성 제기

전라남도
강정일 전남도의원, “전남 농업 경영구조와 농업정책 변화” 필요성 제기
전남 농업 소득의 낮은 설계를 개선하고 미래농업에 대비할 필요
  • 입력 : 2023. 02.06(월) 16:40
  • 최준규 기자
강정일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양2)
[시사토픽뉴스]전라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 강정일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양2)은 이달 2일, 제368회 임시회 농축산식품국 소관 업무보고에서 “전남도 농업의 경영구조 및 농업정책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강정일 의원은 “전남의 경지면적 및 농업인 수는 전국에서 1,2위를 차지하고 있는데 반해 농가 소득은 전국 7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는 전남도 농업이 부가가치가 낮은 경영구조로 설계되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미래농업을 위한 농정정책 변화를 요구했다.

또한 “현재 미래농업으로서, 각광 받는 저탄소 농업 및 재생 농업의 생산성이 낮은데, 앞으로는 저탄소 농업의 생산량을 늘려 농가소득을 높일 수 있는 농업정보 기술개발과 보급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강효석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현재 전남도 농업이 당면한 문제를 인지하여 고소득 생명농업으로의 변화를 추진할 계획이다”며 “전남도의 지속 가능한 미래농업을 위해 계획한 추진방침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답변했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