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재해예방사업 조기 추진으로 재난 안전 제주 조성

사회
제주도, 재해예방사업 조기 추진으로 재난 안전 제주 조성
25개 지구, 798억 원 투자로 각종 위험요인 사전제거 총력

  • 입력 : 2023. 02.06(월) 16:25
  • 최준규 기자
제주도청
[시사토픽뉴스]제주특별자치도는 자연재난으로 인한 침수, 붕괴, 해일, 위험지구 등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선제 대응하기 위해 올해 5개 사업, 25개 지구에 798억 원을 투자해 재해예방사업을 추진한다.

화산섬 지역인 제주는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예기치 못한 자연재난이 빈번할 전망이어서 이에 대비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10개소 425억 원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3개소 82억 원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2개소 16억 원 △소하천 스마트 계측 관리시스템 4개소 3억 원 △우수저류시설 6개소 272억 원 등이다.

도민 생명과 재산 보호 등 안전과 직결되는 재해예방사업을 체계적이고 신속하게 추진하고자 조기 착수를 통해 우기 전에 재해 우려 구간(토공, 수충부 호안, 유수소통지장 공작물 등)은 우선적으로 시공하는 등 주요 공정을 조기에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제주도 도민안전건강실장을 단장으로 ‘재해예방사업 조기 추진단’을 구성하고, 지난 1월 31일 2023년 재해예방사업 대책회의를 열어 관련기관 협업을 통해 조기 발주를 신속히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사업장 현장점검 시에는 산업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2022년 1월부터 전면 시행된'중대재해처벌법'주요 내용에 대한 안내와 점검을 지속하고 있다.

행정안전부의 재해연보에 따르면 지난 23년 동안 재해예방사업 투자 예산이 증가할수록 인명 및 재산 피해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돼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재해예방사업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제주도는 ‘24년도 재해예방사업 국비 확보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강동원 제주도 도민안전건강실장은 “기후변화로 자연재해를 예측하기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어 투자 대비 사업효과가 검증된 재해예방사업에 투자를 확대하겠다”며, “침수·붕괴 등으로 인한 재해위험요인의 사전 차단은 물론 신속한 예산 집행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최준규 기자
사회 주요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