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선 광산구의원, 제한급수 막을 ‘물 관리 방안’ 제언

광산구
김영선 광산구의원, 제한급수 막을 ‘물 관리 방안’ 제언
‘절수설비·절수기기 설치 의무’ 이행 실태 파악 및 후속 조치도 필요해
  • 입력 : 2023. 02.06(월) 16:44
  • 최준규 기자
김영선 광산구의원이 6일 제27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에 나섰다.
[시사토픽뉴스]김영선 광산구의원(더불어민주당, 수완동·하남동·임곡동)이 6일 제27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광산구의 적극적인 절수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김영선 의원은 “극심한 가뭄으로 지역 식수원인 동복댐의 저수율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며 “현 상황이 지속될 경우 6월 초 완전 고갈, 저수율이 7%대로 떨어질 경우 제한급수가 불가피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행 매뉴얼에서도 저수율이 7% 밑으로 내려가면 격일로 제한급수를 하도록 규정되어 있다”며 “이를 대비하여 시가 시민 대상 ‘20% 물 절약 실천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나 참여가 매우 저조하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캠페인 위주의 ‘물 절약’ 홍보 보다는 구 차원에서 실질적 물 절약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제언했다.

먼저 물 절약과 효율적인 물 이용 유도를 위해 지난해 2월 개정된 '수도법'의 규정사항에 따라 절수설비와 절수기기 설치를 의무화해야 하며, 이와 함께 대상 건축물의 이행 실태 파악, 후속 보완조치 또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또한 물 부족으로 인한 구민의 고충 해소를 위해 시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해야 하며, 대형 병원, 산업단지, 공동주택 등 다량급수처와 수압 저감이 미흡한 곳에 적극적인 홍보를 실시하고 실천을 유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나라는 물이 부족한 게 아니라 물 관리가 부족한 것이며 이로 인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지자체의 적극적인 행정과 조치 시행을 주문하며 발언을 마쳤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