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북구형 통합돌봄 모델 창출위해 지역 의료복지계와 맞손

북구
광주광역시 북구형 통합돌봄 모델 창출위해 지역 의료복지계와 맞손
23일 북구 ⇔ 9개 의료복지 기관.단체 ‘광주다움 통합돌봄’ 업무협약 체결
  • 입력 : 2023. 03.22(수) 10:58
  • 최준규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청 전경
[시사토픽뉴스]광주시 북구가 따뜻하고 촘촘한 북구형 통합돌봄 모델 창출을 위해 지역 의료복지계와 힘을 모은다.

22일 북구에 따르면 23일 북구청 상황실에서 9개 의료복지 기관.단체와 ‘광주다움 통합돌봄 수행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복지 ▲보건의료 ▲봉사 등 다양한 수요를 충족하는 복합 돌봄 서비스 체제 구축을 통해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광주다움 통합돌봄’ 사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마련했다.

이에 복지분야에서는 동신지역자활센터, 북구일터지역자활센터, 희망지역자활센터, 한국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광주북구지회, 요셉행복일터 등 5개 기관이 참여한다.

보건의료 분야는 광주북구한의사회, 대한물리치료협회 광주광역시회 등 2개 기관이 참여하며, 북구종합재가센터, 어울림사랑나눔봉사회 등도 참여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북구는 대상자 필요서비스 기재 및 의뢰 등 행정적인 지원을 보태고, 수행기관은 전문 인력을 파견해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사업의 지속성과 양질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수행기관에서는 교육, 훈련 등 전문 인력 관리에도 만전을 기한다.

문인 북구청장은 “복지수요가 복합적이고 다양화돼 돌봄 서비스 역시 이에 맞춰 가야한다”며 “이번 통합돌봄 서비스 사업이 모든 계층 주민의 복지욕구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지역사회 촘촘한 안전망이 될 수 있도록 운영에 내실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광주다움 통합돌봄’ 조기성공 정착과 ‘북구형 통합돌봄 모델창출’을 위해 지난 2월부터 사업 운영지침 숙지 및 통합사례관리 이해 등 실무자 역량강화 교육을 꾸준히 실시해 왔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