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화장장 비리 사건관련‘엄중한 법적 조치’요청

목포
목포시, 화장장 비리 사건관련‘엄중한 법적 조치’요청
입장문 발표,‘책임 관계 규명, 위수탁 관계 재검토’행정조치 시사
  • 입력 : 2023. 03.23(목) 18:46
  • 최준규 기자
목포시, 화장장 비리 사건관련‘엄중한 법적 조치’요청
[시사토픽뉴스]목포시가 화장장 승화원 재위탁 운영업체의 비리사건 언론보도와 관련해 사법 당국에 엄중한 법적 조치를 요청하는 등 입장을 밝혔다.

최근 방송보도 등으로 밝혀진 목포시 화장장인 승화원 전 대표의 과거 수억원대 공금횡령 사건과 관련, 박홍률 목포시장은 중대 사안으로 판단하고 직접 입장문을 내보냈다.

박홍률 시장은 “목포시는 이번 사태의 진실이 명명백백히 밝혀질 수 있도록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앞으로 지도 감독을 강화해 그 결과를 시민들에게 소상히 알려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입장문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목포시 화장장 승화원은 2008년부터 2015년까지 국비와 시비를 포함해 124억원이라는 막대한 세금으로 조성된 화장시설이다”면서 “최근 수 년 간 비리가 발생했고, 그 혐의가 드러나 사법기관의 수사를 받고 기소된 사실이 잇따라 보도된 바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승화원을 재위탁받은 업체 전(前) 대표가 화장장에서 발생한 화장료 수억원을 횡령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는 언론보도를 인용하며, “시민들의 소중한 재산이 부도덕한 세력에게 빼돌려져 사용하려 했다는 흔적이 수사 과정에서 드러나, 시민들에게 충격과 분노를 주고 있다”고 평했다.

박시장은 “이번 사건을 보고 일각에서는 횡령자금이 일부 토착 정치세력에게 흘러 들어간 것 아니냐는 강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어 한점의 의혹없이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면서 “화장처리비용은 전액 공공이용시설물인 화장장 개보수 등으로 쓰여야 하는 공공의 자금으로 목포시민의 몫”이라고 주장했다.

또 “승화원 운영을 재위탁받은 업체 전(前) 대표가 10여 차례에 걸쳐 10억원에 이르는 공공자금을 불법으로 사용했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됐다”며 “이 업체는 공금비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던 시점인 2021년 12월에 위탁업체로 재선정됐다”고 강조했다.

박시장은 “당시 횡령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업체가 재선정된 것과 관련 논란이 일면서, 배후에 특정 정치세력과의 유착 의혹이 일기도 했다”고 말했다.

박홍률 목포시장은 “화장장 승화원은 목포시민의 재산이고, 여기에서 발생한 사용료는 공익을 위해 사용되어야 한다”며 “목포시는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관계당국의 엄중한 추가 조사와 판단을 기대한다. 사법당국의 조치에 따라 필요시 책임 관계 규명, 위수탁 관계 재검토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