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중부내륙고속도로지선 유천하이패스IC 현풍방향 설치 추진

경제
대구시 중부내륙고속도로지선 유천하이패스IC 현풍방향 설치 추진
평균거리 2.8km, 통행시간 9분 단축, 주변도로 교통량 2~6% 감소
  • 입력 : 2023. 03.26(일) 15:56
  • 최준규 기자
대구시 중부내륙고속도로지선 유천하이패스IC 현풍방향 설치 추진
[시사토픽뉴스]대구시는 지난 3월 16일 한국도로공사와 고속국도 제451호 중부내륙선의지선 ‘유천하이패스IC 현풍방향 설치·운영사업’ 협약을 체결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유천하이패스IC 현풍방향 설치사업’은 총사업비 255억 원 규모로 2023년 4월 한국도로공사에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해, 2024년 상반기 중 착공할 예정이며 2026년 6월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비 중 영업시설 설치비 100%와 하이패스IC 공사비 50%는 한국도로공사에서 부담하고, 보상비 및 진입도로 설치비 100%와 하이패스IC 공사비 50%는 대구시가 부담하는 국비지원 사업으로 추진하게 된다.

2018년 3월 유천하이패스IC 금호방향 개통 후 교통정체를 일부 해결했으나, 인근 지역의 현풍 방향 고속도로 이용자가 2015년에 조사한 예측 교통량보다 2배 이상 증가하고 있다.

개통 시 성서산단, 월배지구, 화원 등 주요 지역에서 일평균 8,100대 정도 차량이 이용할 것으로 예측되고, 기존 고속도로(남대구IC, 화원옥포IC) 이용 대비 평균거리가 2.8km, 통행시간이 9분 단축돼 대구국가산단, 대구테크노폴리스, 달성1차산단 등 산업물류 수송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른 교통량 분산으로 남대구IC, 성천로 등 주변도로 교통량이 평균 2~6% 정도 감소할 것으로 예측돼, 도심 내 교통혼잡을 완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춘식 대구시 교통국장은 “유천하이패스IC 현풍방향 설치사업이 대구국가산단, 대구테크노폴리스, 달성1차산단 등 접근 교통망을 개선해 산업물류 수송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조기 개통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